알림
취 소
확 인
해왕 [단행본]
  • 총 권수
  • 3
  • 총 조회수
  • 714
전연령 / 정통무협
  • 해왕 [단행본]
  • 사마달
  • 1권보기 (무료)
  • 1권보기
  • 찜 4
작품소개
<맛보기> 치열한 삶을 사는 사람들…… 불가(佛家)의 얘기처럼 삶이 고해(苦海)라, 세상을 사는 어느 누군들 안 그렇겠냐마는 뱃사람들과 상인들 에게 닥치는 삶의 파고(波高)는
작품소개
1권보기
닫기
<맛보기>

치열한 삶을 사는 사람들…… 불가(佛家)의 얘기처럼 삶이 고해(苦海)라, 세상을 사는 어느 누군들 안 그렇겠냐마는 뱃사람들과 상인들 에게 닥치는 삶의 파고(波高)는 더했다. 뱃사람은 거대한 자연에 맨몸 하나로 맞서는 이들이 고, 상인은 본능적으로 이권(利權)을 위해서라면 지옥 끝까지 마다하지 않는다. 항상 죽음은 그들과 함께 있었다.

중원으로 들어오는 모든 해로(海路)는 이곳 혈룡협 (血龍峽)으로 통한다. 남해(南海) 선유도(仙遊島)와 염점도(鹽霑島) 사이의 해협(海峽)…… 중원지도 어디에도 혈룡협이라는 이름을 찾아볼 수 없지만, 배를 한 번이라도 탄 사람치고 혈룡협을 모르 는 사람은 없었다. 그 이유는 바로 그곳에 오랜 옛날부 터 터를 잡고 살아온 바다의 사나이들 때문이다.

아라비아와 동영(東瀛), 고려(高麗), 서반아(西班牙) 등 모든 해로의 길목을 가로막는 사신(死神) 혈룡단(血 龍團)…… 그들의 숫자가 얼마나 되는지, 언제부터 생겨났는지, 그리고 혈룡단의 두령이 누군지…… 아무것도 알려져 있지 않다. 다만 사람들이 알고 있는 한 가지 분명한 것은 혈룡 협에 핏빛 용의 깃발이 나타나면 그곳은 곧 죽음의 바 다, 혈해(血海)로 변해 버린다는 사실 뿐이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 3권 완결
  • 알림
  • 이벤트 
  • 무료코인 충전 하세요
  • 무료 코인충전▶
  • 대여
  • 구매
  • 전체선택
  • 1권부터
  • 최신순
  • 리뷰
  • 1권
  • 해왕 제1권
  • 무료 이벤트
    2022-12-31 까지
  • 2권
  • 해왕 제2권
  • 무료가입
  • 3권
  • 해왕 제3권
  • 무료가입
1  
같은 장르 추천작
  • 이벤트
공지사항
신규 연재 소설 <절대악인> 오픈 안내
신규 연재 소설 <천마의 다섯 번째 제자> 오픈 안내
서비스 중지 작품 및 일정 안내
하단정보 사업자정보확인 저작권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