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취 소
확 인
청운몽 [단행본]
  • 총 권수
  • 3
  • 총 조회수
  • 977
전연령 / 정통무협
  • 청운몽 [단행본]
  • 내가위
  • 1권보기 (무료)
  • 1권보기
  • 찜 2
작품소개
담담히 걸어가는 천학(天鶴)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인가? 천학의 입에서는 절제되어진 어조로시 한 수가 읊어져 나왔다. 수양산 산그늘에 집을 짓고 산딸기 주워 술을
작품소개
1권보기
닫기
담담히 걸어가는 천학(天鶴)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인가?

천학의 입에서는 절제되어진 어조로시 한 수가 읊어져 나왔다.

수양산 산그늘에 집을 짓고 산딸기 주워 술을 담그리라

시름 잊어 나 즐거운 날 벗 하나 만들어 그와 함께 하리라.

바람이라도 불면 상념 실어 보내고 눈이라도 오면 국화나무 아래 앉아 내 떠나감을 서러워할 것이다.

세상의 벗들아 그대들은 아는가?

사는 게 부질없고 죽는 것 역시 부질없더라.

나 누워 이곳에 지낼 테니……

어서들 오시게나

<맛보기>

계유년 이월.

그 해 겨울이 끝날 무렵,

십 년에 걸쳐 피 바람을 휩쓸고 다니던 혈해지란(血海

之亂)은 드디어 끝이 났다.

- 청석평(靑 平).

녹색지면이 파란 하늘에 맞닿을 정도로 넓게 펼쳐진

평원 위로 엷은 눈발이 비치고 있었다.

언제부터 내리고 있었는지 모를 엷은 눈발이 세상을

온통 하얗게 만들며 땅에 떨어지고 있었다.

그리고 지면 위에는 그 수를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시신들이 널려 있었다.

대지는 온통 붉게 물들어 있었다.

한때 풍요와 활기로 넘치던 대지에는 하얗게 죽음이

내려 있었다.

눈송이는 다 식지 않은 시신들의 몸에 닿자마자 그대

로 산화해 버렸고, 수많은 날짐승들은 겨우내 굶주린

배를 채우기 위해 시신들을 파먹고 있었다.

그 거대한 평원의 한가운데 세 명의 사내들이 자리하

고 서 있었다.

세 사나이는 서로를 향해 검을 맞대고 있었다.

그들의 표정은 얼음장같이 냉막하여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없었다.

아니 아무런 표정도 없다고 해야 옳을 것이다.

무심(無心), 그들의 얼굴에는 조금의 마음도 깃들여

있지 않았다.

오직 서로를 향한 알 수 없는 살심(殺心)과 살기(殺

氣)만이 무더운 날 꽃에서 풍기는 단내처럼 풍겨 나오

고 있었다.

그 모습은 가운데 서 있는 한 사나이를 두 사나이가

둘러싸고 있는 형상이었다.

가운데 포위되어 있는 사내는 이미 전신은 피투성이였

음에도 조금도 기세가 꺾이지 않고 있었다.

아니, 그 기세만은 세상 누구도 꺾을 수 없을 정도로

대단했다.

"크흐흐흐, 나 냉백이 너희 애송이들에게 꺾여야 하다

니...... 있을 수 없다."

냉백은 자신을 둘러싼 두 사내를 향해 비통한 어조로

말했다.

- 냉백(冷白).

그는 혈해지란을 일으킨 장본인 혈문주(血門柱) 혈마

존(血魔尊) 냉백(冷白)이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 3권 완결
  • 알림
  • 이벤트 
  • 무료코인 충전 하세요
  • 무료 코인충전▶
  • 대여
  • 구매
  • 전체선택
  • 1권부터
  • 최신순
  • 리뷰
  • 1권
  • 청운몽 제1권
  • 무료 이벤트
    2022-12-31 까지
  • 2권
  • 청운몽 제2권
  • 무료가입
  • 3권
  • 청운몽 제3권
  • 무료가입
1  
같은 장르 추천작
  • 이벤트
공지사항
신규 연재 소설 <절대악인> 오픈 안내
신규 연재 소설 <천마의 다섯 번째 제자> 오픈 안내
서비스 중지 작품 및 일정 안내
하단정보 사업자정보확인 저작권OK